로그인 회원등록 내글 현재접속자
 
 게시판 검색










  

  자유 게시판       FREE BOARD

작성일 2013-07-06 (토) 17:01
ㆍ조회: 1479  
  사슴을 말(馬)이라고?

                   

  지록위마(指鹿爲馬),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 한다.” 이 고사(故事)는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 진시황 본기(秦始皇 本紀)에서 비롯되었다.

  진시황(秦始皇)의 아들 진이세(秦二世) 황제는 허수아비처럼 조고(趙高)에게 휘둘리는 힘없는 권력자일 뿐이었다. 이 틈을 이용해 조고는 황제의 자리를 찬탈하려는 모사(謀事)에 착안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중신(重臣)들이 얼마나 자신을 순종하는 가를 테스트(test)해볼 필요를 느꼈다.

  하루는 황제 앞으로 사슴 한 마리를 끌어오게 한 다음 선언한다, “폐하, 이것은 말입니다!” 2(秦二世)는 사슴을 다시 둘러보아도 믿기지가 않았다. “이건 사슴이 아니오?” “정녕 이는 말입니다! 황제께 오늘 아주 훌륭한 천리마(千里馬) 한 필을 선물로 바칩니다.” 황제의 불신(不信)에 조고는 태연자약(泰然自若)하게 미소를 머금고 우긴다. 얼굴에 심각한 표정을 짓고는 돌아서 둘러선 대신(大臣)들에게 하나씩 되물었다.

  “이게 말이오! 대답해 보시오, 아니 그렀소?” 조고(趙高)의 물음에 감히 거역하여 진실을 말할 수가 없었던 자는 양심을 속이고 말()이라 대답을 했다. 진실을 속일 수가 없는 대신은, 사슴을 가리켜 말이라고 할 수가 없었던 양심은 사슴이라고 대답을 했는데, 후에 차례로 조고가 갖은 구실을 일삼아 진실은 모두 죽여 버렸다. 그리하여 진()나라는 기울어지고 마침내 망하고 말았으니 항우(項羽)와 유방(劉邦)이 일어났고, 드디어 강성했던 진나라는 사라지고 한()나라가 생겨나게 되었다.

  이로서 지록위마(指鹿爲馬)는 옳고 그름을 가리지 못하도록 사람들을 흩트리는 표현이 된 것이다. 흔히 우리는 흑백혼효(黑白混淆), 또는 혼효흑백(混淆黑白)이라고도 듣지 않던가. 혹은 전도흑백(顚倒黑白)라고도 하니 옳고 그름을 뒤바꾼다는 뜻이 지금까지 지록위마라는 말로 전해오는 것이다.

  “흰 것은 정녕 희다 말하고, 검은 것은 결단코 검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가 있는가? 회색의 세상은 좀처럼 진실을 말하려 들지 않는 경우를 보니, 시비불분(是非不分)이라. 흐릿하게, 애매모호하게, 좋은 게 좋은 거지. 그럴까?

  사슴을 말이라고? 사슴은 사슴이오! 라고 말하지 못하는 비겁함이 나라의 운명을 팔아먹게 되고 마침내 자신의 운명조차 한가지로 멸망해 버리게 되지 않았는가. 소위 북방한계선(NLL)에 대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남북 정상회담 당시 ‘NLL 포기발언인가 아닌가를 놓고 지금 국회가 시끄럽다. 과거의 대화록을 공개하면서 그 내용의 시비(是非)를 아전인수(我田引水) 격으로 해석하려 드는 모습이다.

  누가 진실을 말하는가? 누가 옥석(玉石)을 혼효(混淆)하려 드는가. 세상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 사슴을 말이라고 우기려는 수가 많다. 그때에 사슴을 사슴이라고 부러지게 사실을 말하지 않고 얼버무리는 사람들도 종종 보게 된다. 한 술 더 떠서 사슴을 사슴이라고 진실을 말하는 사람을 보고 분위기를 깬다느니 화합(和合)을 저해한다는 억설로까지 역성을 드는 경우도 있으니 말이다.

  지록위마(指鹿爲馬)라 할 때 나는 어떻게 대답했을까?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7 우산종중 명당자리 도사세손 2014-06-20 1598
296 春雨 원산창해 2014-05-24 1124
295 진천송씨 안동숭조원 준공 행사장에서 원산창해 2014-05-11 1997
294 추가 사진 올립니다. 혹 사진 원본 필요하시면 원산창해 2014-04-24 1138
293 대종회 총회의 모습(상산재)에서 원산창해 2014-04-24 1155
292 대종회 총회 상산재에서 원산창해 2014-04-24 1034
291 수교 후 첫 총리 방문, 파키스탄 잠재시장 열어 원산창해 2014-04-17 1104
290 미래한국 '먼나라' 파키스탄에 가다 원산창해 2014-03-29 1267
289 송정공파춘천입향조표지석설치 송호탁(춘천사암) 2014-03-04 1431
288 족보교정 위원님께...희거공 諱 원 조부 생졸년 도사세손 2014-02-27 1399
287 임진왜란 때 아들과 함께 전사한 희거공 諱 원 조부의 생졸년 도사세손 2014-02-26 1724
286 주파키스탄 송대사 International THE NEWS 기고 글 원산창해 2014-02-25 1335
285 주파키스탄 송대사님의 한국일보 기고한 글입니다. 원산창해 2014-02-25 1365
284 관리자님 글 삭제 요청 합니다 도사세손 2014-02-23 970
283 서교공께서 진천송씨 신축보 1541년 완성 하셨다. 도사세손 2014-02-16 2067
282 주파키스탄 송대사 근황 원산창해 2014-02-08 1344
281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원산창해 2014-01-01 1495
280 종친이기에 원산창해 2013-12-26 1601
279 하락정에서 시향을 낙천 2013-12-11 2059
278 조율이시와 홍동백서 낙천 2013-11-22 3774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