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등록 내글 현재접속자
 
 게시판 검색










  

  자유 게시판       FREE BOARD

작성일 2014-07-18 (금) 15:40
ㆍ조회: 2395  
  주 파키스탄 대사관 송종환 대사가 부임 1주년을 맞이하여 쓴 기고문...
주 파키스탄 대사관 송종환 대사가 부임 1주년을 맞이하여 쓴 기고문이 2014년 7월 2일자 The Nations지에 실렸습니다.
영문과 국문을 아래에 게시합니다.
 
One year in Pakistan: At the crossroads of security threats, potent...ials

The Nations
July 02, 2014

Dr Song Jong-hwan
Diplomatic ties between Pakistan and South Korea were established in 1983. In the past 30 years, bilateral relations between these countries didn’t get a lot of attention and senior public figures in Korea rarely visited Pakistan.

This year, for the first time, two of the senior most public officials in Korea visited Pakistan. The Speaker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 Kang Chang-hee, led a delegation of both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from January 29th to 30th, 2014, on a visit to Pakistan. Furthermore, from April 13 to 16, 2014, the Prime Minister of Korea, Chung Hongwon, also visited Pakistan.
The government of Prime Minister Nawaz Sharif, inaugurated in June 2013, is exerting multidirectional efforts on economic revival and aiming to rehabilitate the economy of the countr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has responded to these efforts positively. In this respect, the visit of the Korean Prime Minister to Pakistan was timely.
These visits of high-ranking officials from Korea show the close relation between Pakistan and the Republic of Korea. They also show that the relationship will further improve in the future. Accordingly, Korean officials, diplomats and businessmen would like to increase their interaction with Pakistan to keep up with the positive trajectory of bilateral relations. However, the security situation is an impediment, at least in the current scenario. In the long run, I am sure the situation will improve as the government is taking serious steps to fight terrorism.
Potential and economic situation of Pakistan need to be considered in conjunction with the security situation. Pakistan is a country with an estimated population of 190 million, which is the 6th largest in the world, which makes it a huge consumer market. Its territory is 3.5 times larger than the Korean peninsula, and it is located strategically between Central Asia, Middle East and West of China. It also has various natural mineral resources and a labour force of 100 million.
As the new government’s business friendly policies are implemented, the economic atmosphere is improving. In the fiscal year of 2013-2014, Pakistan‘s economic growth rate was 4.14 per cent and exchange rate stabilised thanks to the inflow of foreign investments and domestic remittance from overseas Pakistanis. Karachi stock market also shows stable growth trend of 37.6 per cent in fiscal year 2013-14.
Given that Korea became an aid donor from an aid recipient country in such a short period of time, Pakistan’s government and people rate Korea highly and are active in promoting Korea-Pakistan relations. The Korean government is also reciprocating and Korea International Cooperation Agency (KOICA) has supported several grant projects, which benefit Pakistanis in terms of healthcare, education, sanitation and general infrastructure. The latest of these has been building water supply facilities for 25 villages in Mandi Bahauddin, Punjab, which benefits about 55,000 people which were handed over to community-based organisations on June 19, 2014 to the great relief and pleasure of the wonderful village people.

After handing over the water supply facilities, I held meetings with the chambers of commerce and industry in Faisalabad, Lahore and Sialkot. The director of Korea Trade-Investment Promotion Agency (KOTRA) and the economic counsellor of the Korean embassy als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se meetings. Here, I could see Pakistan’s real economic potential and the Pakistan entrepreneur’s aspiration to interact economically with Korea.
In Sialkot, there was an incident which made me realise that truly there are Korean people all over the world. While visiting the Pakistani company, Forward Sports, in Sialkot, which produces and supplies the official soccer balls for the Brazil World Cup (The Brazuca), I was informed that a young Korean entrepreneur was in a joint venture company, Forward Gear, with them in the production of backpacks.
I was also happy to meet the Chief Minister of Punjab, Shahbaz Sharif, during my recent visit to Lahore and to share with him the 71 volumes of books from the Korean Development Institute and a CD on the Korean Economic Miracle. As an academic, it was heartening to hear him say he would study Korean economic development thoroughly.

Everyone says it is dangerous to travel around Pakistan. However, my recent visits to four cities covered almost 2,000 km over 3 days and 2 nights. Since June 30th marked my first anniversary as the Korean ambassador to Pakistan, personally this regional business trip became a chance for me to look back on the previous year and make new resolutions. Having completed my trip, I felt a sense of pride in Pakistan. I could see and feel the potential of Pakistan and was convinced once more that Pakistan is the country that Korea needs to reach out to.
–The writer is the Ambassador of the Republic of Korea to Pakistan.

파키스탄 1년: 안전 위협과 잠재력의 기로에서
1983년 수교이후 30년 동안 우리나라의 지도자급 인사가 다녀간 적이 없을 정도로 한국과 파키스탄 간의 관계는 이렇다 할 주목을 받지 못했다. 그런 파키스탄에 수교 이후 처음으로 지난 1월 29-30일에는 강창희 국회의장이 이끄는 여야 의원 대표단이 다녀갔고 4월 13~16일에는 정홍원 총리가 방문하였다.
우리 총리의 파키스탄 방문은 지난해 6월 출범한 나와즈 샤리프 정부가 국가 재건을 목표로 경제회생을 위해 벌이고 있는 다각적인 노력에 화답하여 국제사회가 관심과 지원을 확대해 나가는 시점에 이루어져서 시의적절한 방문이었다.
고위인사의 방문으로 파키스탄과 한국의 관계가 더욱 증진될 것으로 보이고 공관원들은 이에 부응하여 더욱 분발하여야겠다. 다만 우리나라가 파키스탄 진출을 꺼려하고 공관원과 기업 활동에 종사하는 경제인들의 활동을 움츠리게 하는 장애가 있다.
세계 어느 나라이든지 크고 작은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 곳이 없지만, 파키스탄은 각종 테러와 잦은 시위로 이 나라에 살거나 여행하는 사람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이동의 제한을 겪게 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신정부 지도자들은 어느 때보다 테러 척결에 적극적인 자세이다.
그러나 이러한 테러 상황에도 불구하고 파키스탄의 높은 잠재력과 경제성장 가능성을 평가해야 한다. 인구가 1억 9천만 명으로 세계 6위이고 영토가 한반도의 3.5 배가 되는 거대 소비시장이다. 중앙아, 중동, 중국 서부와 동아시아를 연결하는 전략적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고 다량의 천연 광물자원과 함께 18~40세 인구가 1억 명에 달하는 풍부한 노동력까지 확보하고 있다.
샤리프 신정부의 친기업적인 정책이 가시화되면서 경제 분위기가 개선되고 있다. 2013/14 회계연도 파키스탄 경제는 4.14% 성장률을 시현하고 환율도 외국투자자금 유입, 해외거주 파키스탄인의 국내송금 증가로 최근 3개월간 1달러=98~99루피로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카라치 증권시장도 2013/14 회계연도에 37.6%의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파키스탄 정부와 국민들은 단기간에 원조를 받던 국가에서 주는 나라로 발전한 대한민국을 높게 평가하고 관계를 증진시키려는데 적극적이다. 6월 19일 한국국제협력단(KOICA)이 400만 달러(약 40억)를 들여 펀잡주 만디 바하우딘 25개 마을 약 55,000명에게 혜택을 주는 상수도시설을 준공, 인도하는 행사에서 마을 주민들이 우리나라에 보인 찬사와 환대는 글로 옮기기 어려울 정도이다.
6월 18-19일 수도에서 400km 정도 떨어진 파이잘라바드, 라호르, 씨알코트 지역의 각 상공회의소들을 KOTRA 관장, 공관 경제참사관과 함께 방문하여 가진 회의에서 현지 기업인들이 한국과의 경제 교류를 열망하는 분위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기대하지 않았던 샤바즈 샤리프 펀잡주 수석장관(주 최고책임자로서, 나와즈 샤리프 총리의 친동생) 면담이 마지막 순간에 이루어졌다. 그는 6월 20일 면담 기회에 전달한 한국 경제발전에 관한 KDI 발간 책자 71권과 CD에 깊은 감사를 표하면서 직접 연구하겠다고 했다.
지구촌 곳곳 우리나라 사람이 진출하지 않은 곳이 없다. 씨알코트에서 브라질 월드컵 공인구 브라주카(Brazuca)를 제조하여 아디다스에 납품하는 파키스탄 회사를 방문하였더니 우리 한국의 젊은 기업인이 파트너가 되어 배낭을 만드는 회사를 운영하고 있었다.
모두들 위험하다고 하였지만, 2박 3일 동안 거의 2,000km가 되는 4개 도시를 오가면서 뿌듯함과 함께 파키스탄은 잠재력을 보고 진출을 더 확대해야 할 나라라는 확신을 다시 하게 되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이번 지방 출장이 6월 30일로 파키스탄 부임 1년이 되는 기간을 돌아보면서 각오를 새롭게 하는 계기가 되었다.
 
 https://www.facebook.com/jhsong4456?ref=ts&fref=ts
주파키스탄대사 송종환 페이스북에서 가져옴.

 
    N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18    반갑습니다 도사세손 2015-03-21 1086
317       Re..반갑습니다 宋炯哲 2015-08-11 739
316          Re..반갑습니다 宋炯哲 2015-08-11 905
315 한국정신문화 안동! 송천 "하락정" 옛모습과 현재 모습 감상바람.. 샘뜰 2015-03-07 1269
314 한국 발전 모델 배우자" 파키스탄서 세미나 열려 원산창해 2014-11-07 1267
313 진천송씨의 무궁화 전시회 도사세손 2014-09-20 2477
312 淸夜汲淸水... 즐겁고 아름다운 중추절 한가위를 원산창해 2014-09-06 1186
311 秋雨 원산창해 2014-09-03 1019
310 「파키스탄 : 안전 위협의 위기보다 잠재력의 기회를 봐야」라는.. 원산창해 2014-08-06 1565
309 족보란 무엇인가 대단한고 2014-07-21 1114
308 주 파키스탄 대사관 송종환 대사가 부임 1주년을 맞이하여 쓴 기.. 원산창해 2014-07-18 2395
307 望 小塘蓮 작은 연못의 연꽃을 바라보며 원산창해 2014-07-17 1306
306 400년 세월 거슬러 백련향으로 피어난 "표옹정신" 관규 2014-07-16 2353
305 나는 자랑스럽다 관규 2014-07-15 1167
304 蓮詩와 백련지 원산창해 2014-07-13 1006
303 연시비 제막식및망모정 준공,망모당 상량문 육위시비제막식등에서.. 원산창해 2014-07-12 1238
302 망모당에서 원산창해 2014-07-12 1106
301 망모당 상량문 육위시비 제막식에서 원산창해 2014-07-12 1020
300 우산종중 연시비 제막식 및 충숙공원 망모정 준공식에서 원산창해 2014-07-12 1114
299 진천송씨 입니다 진천송씨는 신라시대때부터 조선시대때까지 양반.. 송종명 2014-06-29 1359
123456789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