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송씨대종회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대종회장의 자리에 기쁨보다는 중책(重責)의 무게를 느끼는 무게감은
선대 회장님들의 빛나는 업적(業績)에 누(累)가 되지 않도록,
금번 경선에서 드러난 문제점에 역점(力點)을 두어,
소수의견(少數意見)에 귀 기울이고 대화하며 매듭을 풀어,
배려(配慮)와 포용(包容)으로 화합할 수 있도록 힘쓰겠습니다.
진천송씨대종회
최고관리자
진천송씨대종회
최고관리자
진천송씨대종회
최고관리자
진천송씨대종회
최고관리자
진천송씨대종회
최고관리자
진천송씨대종회
최고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