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의 시간이 와도

홈 > 게시판 (公告欄)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별의 시간이 와도

창환(원산창해) 0 159

송창환-이별의 시간이 와도.jpg


 

이별의 시간이 와도 / 송창환

기별도 없이 떠난 가을이
그렇게도 그리운지
찬바람도 거세게 불어댄다.

여느 해보다 길었던
가을이기에 언제나 늘
내 곁에 머물 줄 알았건만
소리 없이 떠났다.

곱게 물든 사랑도 
곁에 있을 때
떠날 날 생각하며
후회 없이 하리라.

그래야 이별의 
시간이 
왔을 때라도
애틋함도, 슬픔도, 
다 삭힐게 아닌가!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