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 그립다

홈 > 게시판 (公告欄)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사랑이 그립다

창환(원산창해) 0 148
img.jpg



사랑이 그립다 / 송창환


꽃향기는 주변에 머물지만

말의 향기는 듣는 모두의

마음에서 꽃을 피운다.


나눔의 향기는

민들레 홀씨와 함께

어느 황량한 벌판에서도

곱게 꽃을 피운다.


춥고 싸늘한 공기가

가슴팍을 스치는 것은

사랑이 필요한 이유가 아닌가.


길거리 찐빵 솥에서

김이 오르는 것은

지금이 사랑할 때라는

따뜻한 그리움이 솟아오르는 거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Comments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