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과 겨울

홈 > 게시판 (公告欄)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가을과 겨울

창환(원산창해) 0 157

송창환-가을과 겨울.jpg

 



가을과 겨울 / 송창환

가을이 떠난 자리에
진눈깨비가 겨울을 몰고 와
한없이 눈물을 쏟고 있다.

겨울이 불어 닥친
텅 빈 골목 언저리에 
가녀린 꽃송이가
소망을 부여잡고 섰다.

우리도 가녀린 마음으로
가을과 겨울 사이를
서성이며 머뭇거릴 때가 있다.

어느 날 겨울이 떠나고
가녀린 꽃송이도 자취를 감춘
그 자리에 새하얀 미소가
소망으로 만발할 거다.
최대식 기자 tok@timesofkorea.com
© 타임즈코리아 & timesofkorea.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0 Comments
제목